사과야 멜론이야?...제주도 '애플멜론' 첫 생산 화제
상태바
사과야 멜론이야?...제주도 '애플멜론' 첫 생산 화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멜론. ⓒ헤드라인제주
애플멜론. ⓒ헤드라인제주

제주도에서 사과와 멜론의 혼합한 새로운 과채류인 '애플멜론'이 처음 생산도 눈길을 끈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소장 서익수)는 딸기, 토마토 등 시설과채류 틈새 소득작목으로 육성하기 위해 시험 재배해온 ‘애플멜론’이 생산됨에 따라 이의 실증시험 현장평가회를 거쳐 농가에 본격 보급한다고 7일 밝혔다.

8일 열리는 평가회는 시설과채류 연구회 및 재배농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생육현장 및 재배적 특성 평가 △시식 및 식미도 평가 △제주지역 재배 가능성에 대해 중점 평가가 이뤄진다.
 
이번에 시범 생산된 애플멜론은 착과수가 10개 이상으로 많고 무게는 1kg 이내 소형 멜론 품종으로 정식 후 50~60일이면 수확이 가능하다.

그물무늬가 있는 일반 네트멜론은 과피가 두껍고 육질이 단단한 반면 애플멜론은 그물무늬가 없는 무네트 멜론으로 착과수가 많고, 식미가 부드럽고 맛과 향이 우수한 점이 특징이다. 

일반 네트멜론에 비해 재배관리가 쉬운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수확기인‘애플멜론’ 과실특성 및 생육특성 조사한 결과에 의하면 과육색 주황색, 과중 619g, 당도 16.3브릭스로 매우 높았으며 성숙 소요일수 42일, 주당 열매수 9.5개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최근 1인 가구 등 소형 농산물 소비 트렌드를 겨냥해 딸기 등 후작물로 4~5월 정식 후 7~8월 수확이 가능한 틈새 소득작목으로 도입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오상수 농촌지도사는 “애플멜론은 재배관리가 용이하고 당도가 높고 향이 강해 토마토, 오이 중심의 시설채소 재배를 다양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면서 “소비자의 입맛에 맞는 새로운 과채류 선발 도입을 통해 농가 소득증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애플멜론. ⓒ헤드라인제주
애플멜론.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