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해경, 민간수상레저 해상구조대 운영
상태바
서귀포해경, 민간수상레저 해상구조대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서귀포해양경찰서는 여름철 성수기를 맞아 물놀이, 수상레저 사고 등 연안해양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민간수상레저 해상구조대'를 구성, 오는 9월 30일까지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민간수상레저 해상구조대는 지역지리와 해안지형의 특성을 잘 파악하고 있는 레저업체를 중심으로 지난해부터 운영되고 있다.

실제 지난해 6월 서귀포시 중문색달해수욕장에서 수상레저 표류객 2명을 구조하고, 7월에는 공천포 부두 앞 해상 익수자 1명을 구조하는 등 활발한 구조활동을 펼쳐왔다.

서귀포해경은 올해 해수욕장 등 사람들이 많이 찾는 연안해역(서귀포, 성산, 우도, 화순)에 위치하고 있는 수상레저업자 15명을 해상구조대원으로 위촉했다.

민간 수상레저 해상구조대는 연안사고 발생 시 서귀포해경과 협력해 초동대응, 인명구조 등에 참여하게 된다.

서귀포해경 관계자는 "민간수상레저 해상구조대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 안전한 바다를 만드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