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시민들 "후진적 개발주의 '도시우회도로' 중단하라"
상태바
서귀포 시민들 "후진적 개발주의 '도시우회도로' 중단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은 학생들이 이용하는 교육기관 앞을 바로 관통하는 것으로 계획되면서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 및 교통안전 위험성 논란 등이 빚어지고 있는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건설공사와 관련해, 서귀포 시민들이 강하게 반발하며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살림서귀포마을모임, 녹색당서귀포지역모임, 비자림로를지키기위해뭐라도하려는시민모임, 전교조제주지부, 서귀포시민연대, 정의당서귀포위원회, 서귀포의미래를생각하는시민모임, 민중당서귀포위원회, 서귀포여성회 9개 단체는 6일 공동 보도자료를 내고, 서귀포 도시우회도로 사업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들은 "제주도는 도로 예정지 서귀포 시민들의 우려나 환경청의 의견과 상관없이, 협의기간 종료와 동시에 공사를 강행하려는 기세"라며 "제주도가 평가 항목이 26개인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피하기 위해, 전체 4.2km 구간을 3개 구간으로 쪼갰다고 시민들은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3개 구간 각각을 2km 미만으로 만들어, 평가항목이 13개에 불과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로 대체하려는 수법"이라며 "이 도로가 서귀포의 자연환경을 오염시키고 시민의 생활환경을 악화시키리라는건, 전문가 아닌 일반 시민들이 보기에도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또 "서홍천이 흘러내린 '천지연'과 동홍천이 흘러내린 '정방폭포'에 미치는 환경영향만 제대로 평가해도, 절대로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를 만들지 못하리라는 게 시민들의 생각"이라며 "천지연의 원류인 서홍천 상류에 다리를 놓아 6차선 도로를 만들면, 도로 자체로 인한 오염 뿐 아니라 도로 건설에 이어 들어설 건물들과 난개발로 인해 서홍천의 오염을 피할 수 없게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들은 "천지연의 오염이 무태장어의 서식지를 훼손하고, 천연기념물인 원앙도 더 이상 천지연에서 겨울을 나지 못할 것"이라며 "천지연의 자연가치가 훼손돼, 제주에서 가장 아름다운 폭포라는 천지연의 관광가치도 없어질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바다로 직접 폭포수가 떨어지는 아시아 유일의 빼어난 경관으로 2008년에 명승 제43호로 지정된 정방폭포 원류인 동홍천 상류에 6차선 도로를 내면, 도로가 빗물의 이동 경로를 바꾸거나 도로 공사가 '헬스케어타운'에서 연결된 오수관을 건드려 정방폭포 수계 환경을 위협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들은 "또 서귀포 원 도심지인 1구간 도로 예정지에, 서귀포여중, 서귀서초, 서귀북초, 해성유치원, 서귀포고, 중앙여중, 중앙초, 동홍초가 있다"며 "5000명 가까운 어린이와 학생들이 늘 이용하는 곳입니다. 외국문화학습관, 학생문화원, 서귀포도서관, 유아교육진흥원의 연간 이용자는 27만 명이나 된다"며 도로 개설시 아이들의 안전이 위협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학생문화원 앞 7000㎡가 넘는 잔디와 소나무 숲 자리에 6차선 차로를 내어 생활 속 휴식공간을 없애는 건 폭력적 행정이 아닐 수 없다"며 "도서관 건물 바로 옆에 차로를 내는 것은 시민의 학습권을 침해하는 비민주적 행정"이라고 성토했다.

이들 단체들은 "넓은 도로는 더 많은 차량을 불러들여 소음, 미세먼지, 교통사고를 일으킬 뿐으로, 당장은 시민의 건강을 해치거니와, 장기적으로는 도시가치가 크게 떨어질 것"이라며 "차로를 새로 만드는 것은 가장 후진적인 개발주의 정책으로, 도시가치 상승이나 미래세대를 생각지 않는 근시안적 행정"이라며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한편 이들 단체들은 내일(7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이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질 계획이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