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제주박물관, 장애인 문화접근성 향상 제주 특수학교와 MOU
상태바
국립제주박물관, 장애인 문화접근성 향상 제주 특수학교와 MOU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제주박물관(관장 김유식)은 3일 국립제주박물관 회의실에서 제주도 내 3개 특수학교(제주 영지, 제주 영송, 서귀포 온성)를 비롯해 제주한라대학교 사회복지학과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제주도 내 장애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문화향유의 기회를 확대할 수 있는 전문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해 진행됐다.

협약에 따라 제주도 내 특수학교 교사 및 제주한라대학교 사회복지학과와 자문회의를 진행하는 등 지속 가능한 박물관 교육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제작하는데 상호협력하게 된다. 

특히 장애 학생 교육운영과 관련한 정보의 교류, 예비 전문인력의 활용 등은 제주한라대학교와 협력해 나아갈 계획이다. 

국립제주박물관은 올해 2학기부터 협약을 기반으로 개발된 장애 학생들이 다양한 감각으로 제주의 문화와 역사를 이해할 수 있는 '오감만족 제주야 놀자!' 프로그램을 개설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장애, 비장애 학생이 서로 문화예술을 통해 소통하고 이해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기 위한 '혼디모앙 놀자!'라는 특별한 시간도 마련된다. 

이와 관련한 상세한 계획은 7월 중 박물관 누리집을 통해 상세하게 공개될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