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 내년 9월로 연기
상태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 내년 9월로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세계적인 확산으로 연기 결정

오는 9월에서 11월로 한차례 연기됐던 2020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가 내년 9월로 연기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 우려에 따라 지질공원 총회를 내년으로 연기한다고 2일 밝혔다.

개최시기의 연기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6월 30일 열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집행이사회(GGN ExB) 및 제주자치도가 참여한 영상회의에서 최종 결정됐다.

이에 따라 총회는 2021년 9월 9일부터 15일까지 열리게 된다.

내년 열리는 제9차 세계지질공원 제주 총회는 70여 개국 1500여명이 참가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 총회는 올해 9월 개최에서 코로나19의 국제적 상황으로 11월 21일부터 27일로 연기하기로 지난 4월 24일 결정된 바 있다.

최근에도 지속적인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총회개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다양한 논의를 진행했고, 최종적으로 내년에 열기로 결정했다.

지난 6월 1일에는 유네스코와 GGN ExB가 제주 총회와 관련한 특별회의 및 6월 23일에 제76차 GGN ExB를 개최해 총회개최시기에 대해 논의했으며, 6월 26일에는 제주 총회 조직위원회를 개최해 개최시기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이러한 논의를 통해 최근에도 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이 지속되고 있어 내년으로 연기 개최가 불가피하다고 판단돼 총회 개최시기를 연기하게 됐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는 이번 회의결과를 총회홈페이지 및 유네스코 소식지 등을 통해 공지하고, 내년 9월 개최를 위한 후속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다.

총회가 내년 9월에 개최돼도 지난해부터 준비해온 프로그램이 최대한 진행될 수 있도록 세부추진계획을 마련해 진행할 예정이다.

또, 올해 2월부터 운영 중인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 조직위원회를 내년 9월말까지 유지할 방침이다.

고순향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장은 “코로나19로 총회 개최시기가 연기될 수밖에 없는 아쉬운 상황이지만 내년에 총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