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제주여행 코로나 유증상자, 상응하는 책임 물을 것"
상태바
원희룡 지사 "제주여행 코로나 유증상자, 상응하는 책임 물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제주도에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일 담화문을 통해 "코로나19 유증상에도 제주여행 강행하다 확진되면 상응하는 책임 분명히 물을 것"이라며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 및 증상 발현시 신고를 당부했다.

원 지사는 "제주를 찾는 모든 분들을 환영한다"면서도 "단, 개념도 가지고 오셔야 한다. 제주도는 현재까지 지역감염이 전혀 없는 청정지역이지만 이것이 감염우려로부터 완전히 안전하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여행객들이 해수욕장 등 관광지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돌아다니는 모습이 눈에 띄게 늘었다"며, "감염확산 위험이 여전하고, 서울 도심 어디에서도 벗지 않는 마스크를 제주도라고 벗는 건 안 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제주는 70만 도민들의 생활 터전이고, 국민의 힐링을 위한 곳이지 코로나19의 도피처는 아니다"라며 "코로나19 확산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공동체의 문제인 만큼 여행객 한 분 한 분이 반드시 마스크 착용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원 지사는 또 "증상이 있음에도 마스크를 쓰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제주여행을 강행하다 확진된 경우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경고하며, "관광지에서의 마스크 착용 등 예방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도 방역당국은 고온다습에 약한 바이러스 특성에도 불구, 꾸준한 해외유입과 전국적인 집단감염 발생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될 수 있다며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있다.

특히 해외여행 등의 제한으로 제주 관광객이 증가하고, 가을로 예견됐던 재유행이 조기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관광객은 물론 도민들의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현재 △여름철 대비 관광객 폭증 예상에 따른 관광방역체계 재점검 △하반기 대유행 대비 제주형 방역전략 수립 △관광지 출입과 연계한 방역 어플리케이션 개발 등 코로나19로부터 청정제주를 유지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