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신산공원 내 '반려동물 자율쉼터' 조성 운영
상태바
제주시 신산공원 내 '반려동물 자율쉼터' 조성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신산공원 내 산지천 제4저류지를 개방해 도심지 내 견주와 반려견이 자유롭게 산책하고 뛰어놀 수 있는 '반려동물 자율쉼터' 공간으로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반려동물 자율쉼터는 도시공원 내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산책을 즐길 때 비반려인 등 일반 주민에게 소음, 배변 등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반려동물이 마음껏 교감할 수 있는 공간 마련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마련됐다.

제주시 관계자는 "8390㎡ 면적의 산지천 제4저류지는 풍수해 저감종합계획에 따라 태풍 및 집중호우 등의 자연재해에 대비하기 위해 조성된 저류지로 이용자의 접근성이 용이하고, 지대가 낮아 반려동물의 탈출로 인한 공원 이용자의 위협 등 안전사고의 위험성은 적을 것으로 판단돼 개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안전한 자율쉼터 관리를 위해 태풍 및 집중호우 등이 있는 날은 출입을 제한된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