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장마철 전통시장 식중독 예방 컨설팅
상태바
서귀포시, 장마철 전통시장 식중독 예방 컨설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고온다습한 여름 장마철을 맞이해 지역내 전통시장을 중심으로 식중독 예방진단 컨설팅을 실시했다고 30일 전했다.

위생환경 사전조사를 위해 지난 5~6월 동안 매일올레시장과 모슬포 중앙시장 등 전통시장 내 식품위생업소 60곳을 대상으로  집중적으로 점검이 이뤄졌다. 

세균오염도(ATP) 측정 등을 실시한 결과 작년 대비 칼, 도마의 세균오염도는 28.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손이 많이 닿는 냉장고 손잡이 오염도는 여전히 높았고, 식품 취급 시 손씻기 등 기본안전 수칙 준수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서귀포시는 식중독 예방을 위해 전통시장 내 상인들을 대상으로  방문 컨설팅을 통해 기본수칙 준수에 대한 교육과 함께 현장 시정조치 했다.

아울러 전통시장 일대 식품위생업소에 대해 살균소독제 1000개와 위생적 식품조리 안내서를 배부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7월 중 전통시장 내 상가중심 방역소독 지원과 투명 위생마스크를 업소별로 배부해 실질적인 위생환경 개선 지원과 함께 영업주의 식중독 예방 교육을 통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전통시장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