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마을이 학교다' 유네스코 지속가능발전교육 인증
상태바
서귀포시, '마을이 학교다' 유네스코 지속가능발전교육 인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마을이 학교다' 소규모학교 살리기 프로젝트가 유네스코  한국위원회로부터 2020년 지속가능발전교육 공식 프로젝트로 인증받았다고 30일 전했다.

서귀포시에 따르면 '유네스코 지속가능발전교육 공식 프로젝트 인증제'는 한국사회에서 실천되고 있는 다양한 지속가능발전교육의 우수한 사례들을 발굴해 국내에 보급하고 한국형 지속가능발전교육 모델을 개발해 국제사회에 소개하는 것을 목표로 지난 2011년부터 운영되고 있다.

이번 서귀포시의 '마을이 학교다' 소규모학교 살리기 프로젝트는 마을의 정주여건 개선과 교육 서비스 제공이 결합된 프로젝트다.  

정주여건이라는 하드웨어와 교육서비스라는 소프트웨어를 함께 결합시켜 시너지효과를 이끌어 내면서 학교의 교육환경을 크게 개선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학생들에게 특색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지역내 다양한 학습주체(학교,마을,지역사회,행정 등)와의 협력을 이끌어내는 한편, 마을의 인적 자원을 학교 교육으로 연계한 '마을교육공동체'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지역사회와의 상생 발전에 기여한 점도 긍정적 평가를 얻어냈다. 

서귀포시는 이번 공식 프로젝트 인증으로 유네스코로부터 인증서 교부와 함께 인증마크 사용, 유네스코 홍보물품 지원, 컨설팅 지원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한편, 이번 유네스코 공식 프로젝트 인증은 전국적으로 15개소가 선정된 가운데 제주에서는 서귀포시와 하례리생태관광마을협의체의 '생태탐험대'가 선정됐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