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공공와이파이 '호응'... 이용자 95% '긍정 평가'
상태바
제주 공공와이파이 '호응'... 이용자 95% '긍정 평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공공와이파이 이용자를 대상으로 만족도조사를 실시한 결과, 보통이상 긍정 답변이 전년 동기대비 11%가 상승한 95%로 나타나 도민들에게 높은 만족도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5일 밝혔다.

공공와이파이 이용자 중 4만5000여명이 참여한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5일부터 16일까지 제주도청 홈페이지와 공공와이파이 홈페이지, 와이파이 부가기능(홍보화면 팝업)을 통해 진행됐다.

조사 항목은 △서비스 만족도 △통신비 절감여부 △와이파이 주 사용장소 △와이파이 확대여부 등 건의사항 포함 9가지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조사는 와이파이 부가기능을 활용해 처음 시도한 모바일 설문조사로, 전년도 동기대비 38배 증가한 인원이 참여해 대중이 느끼는 만족도 설문데이터의 신뢰도를 높인 것으로 평가됐다.

설문결과 서비스 만족도는 보통 이상 만족 응답율이 95%로 높았으며, 통신비 절감 효과 97%, 지속적인 와이파이 확대의견에 98%가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또한, 와이파이 이용자 중 76%가 버스와 정류소에서 주로 사용하고 있고, 주 연령층은 20대 31%, 10대 이하가 29%로 젊은 연령층이 반 이상을 차지하고, 학생이 47%를 이용하고 있어 이용장소, 연령층, 직업군(학생)이 상호 연관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개선 및 요구사항으로는 자주 노출(24시간 주기)되는 홍보화면(코로나19예방수칙) 팝업 및 변경된 로그인방식, 버스에서 와이파이명 재선택하는 것에 대한 불편 의견 등 와이파이 이용에 따른 불편사항과 도내 전 지역 와이파이 확대, 서비스 홍보, 성능.품질향상 개선 등 다양한 의견 등이 제시됐다.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개선 및 요구사항을 토대로 향후 공공와이파이 사업 추진에 적극 반영하고, 서비스 품질 향상 외에도 공공와이파이 인프라를 활용한 다양한 IOT 서비스와 융합한 새로운 고부가가치 서비스 창출 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공공와이파이 사업은 버스, 정류소, 관광지, 공원 등 도내 전지역에 공공 와이파이존을 구축해, 이용자에게 무료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고, 빅데이터 분석 등 최신 ICT기술을 융합한 제주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조성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2024년까지 6000대 설치 목표로 추진되고 있으며, 올해 6월 기준 4543대가 구축됐다.

주변 중심으로 와이파이 위치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와이파이홈페이지(https://wifi.jeju.go.kr), QR코드 스티커 등을 활용하면 된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