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서 '멸종위기종' 푸른바다 거북 사체 발견
상태바
제주항서 '멸종위기종' 푸른바다 거북 사체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일 제주항에서 발견된 푸른바다거북 사체. ⓒ헤드라인제주
지난 9일 제주항에서 발견된 푸른바다거북 사체. ⓒ헤드라인제주

제주에서 멸종위기종이자 보호대상해양생물인 푸른바다거북 사체가 발견됐다.

10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10시 22분께 제주항 제1서방파제 테트라포트 인근 해상에 거북이 사체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이 김일훈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박사에게 확인한 결과, 발견된 거북이 사체는 길이 103cm, 폭 80cm 크기의 푸른바다거북으로 불법포획 흔적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죽은 지 10일 정도 경과됐으며, 선박 스크류에 의해 폐사 후 제주항으로 표류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은 푸른바다거북 사체에 JPN12311, JPN12312 등 3개의 일본해양연구소 인식표가 부착돼 있음에 따라 일본에서 방류된 거북이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거북이 인식표는 그물에 걸려 구조됐거나 산란하러 올라온 거북이들의 성장 여부, 이동경로 등을 모니터링해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부착한다.

해경 관계자는 "푸른바다거북은 모두 멸종위기종으로 선정돼 있으며 전 세계 대부분의 국가에서 보호조치가 내려져 있다"며 "채집, 가해, 도살, 포획하는 것이 금지돼 있으므로 죽은 사체를 발견하더라도 즉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