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교육청, 방송통신고 학생 대상 상담지원 활동 시작
상태바
제주도교육청, 방송통신고 학생 대상 상담지원 활동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코로나19로 연기됐던 방송통신고등학교의 등교수업이 오는 7일부터 실시됨에 따라 학령기 위기학생을 대상으로 상담지원 활동을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상담지원은 제주도교육청 혼디거념팀의 전문상담교사가 직접 학교를 방문해 위기학생의 학교적응력 향상과 학업중단 예방, 진로 동기강화를 위한 맞춤형 상담과 진로체험활동을 중심으로 교육을 진행한다.

특히, 정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위기학생에 대해서는 제주도교육청 학생건강증진추진단 소아청소년 정신의학전문의가 전문적인 상담을 실시한다.
  
방송통신고 학생상담은 △1단계 위기학생 선별 △2단계 전문상담교사의 심리·정서상담 △3단계 전문의 상담 및 심리검사 △4단계 지속적 사례관리 등의 단계로 운영된다.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는 "방송통신고 학생들의 학업중단 예방을 위해 심리·정서적 지원이 필요한 학생들에게 마음건강 지원활동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