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제주교육감 "65주년 현충일, 교육으로 선열들을 기억할 것"
상태바
이석문 제주교육감 "65주년 현충일, 교육으로 선열들을 기억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5주년 현충일 기념사..."평화가 당연한 삶이 돼야"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헤드라인제주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헤드라인제주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5일 '제65주년 현충일' 기념사를 내고 "넋의 그리움은 65년이 지난 지금도 우리의 마음을 적시고 있다"며 "교육으로 선열들을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더 이상 아픈 눈물과 그리움은 없어야 한다"며 "폭력의 어둠은 평화의 빛을 이길 수 없다. 평화가 당연한 삶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자리에 이름없는 넋이 잠들어 있다"며 "누군가는 사랑하는 아들, 딸이었고, 누군가는 가족을 지켰던 부모님이었고, 누군가는 매일 아침 인사를 나누던 선생님과 학생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넋의 기억은 우리 모두의 기억이고, 넋의 이름은 우리 모두의 이름"이라며 "넋의 숭고한 희생은 전쟁없는 한 세대를 잇게 한 아픈 경험이자 시대의 통찰"이라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선열들은 평화를 뿌리내리고 지키라는 소명을 우리에게 남겨주셨다"며 "아이들이 평화롭게 어우러지고 성장하는 '아이 한 명, 한 명이 존중받는 제주교육'을 이뤄가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