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조천 해상서 '괭생이모자반' 피하려던 어선 전복
상태바
제주, 조천 해상서 '괭생이모자반' 피하려던 어선 전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경이 지난 4일 제주시 조천읍 조천포구 앞 해상에서 전복된 어선에 대한 이초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주해경이 지난 4일 제주시 조천읍 조천포구 앞 해상에서 전복된 어선에 대한 이초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주도 해안에 중국발 괭생이모자반이 대량으로 유입되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어선이 괭생이모자반을 피하려다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5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4시 9분께 제주시 조천읍 조천포구 앞 해상에서 조천선적 연안복합어선 A호(3.28톤)가 괭생이모자반을 피해 항해하다 암초에 걸려 좌초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A호에 타고 있던 선장 B씨(55)는 다행히 주변에 있던 어선에 의해 구조된 상태였다.

좌초된 A호는 이후 해경이 이초작업을 하던 도중 선체 내부에 물이 차면서 우측으로 기울다 결국 전복됐다.

해경은 A호 주변에 있던 민간어선 5척과 함께 이초작업을 실시, 이날 오후 8시 48분께 A호를 조천포구에 계류조치했다.

해경 관계자는 "최근 해상에 짙은 농무로 인해 저시정이 수시로 발생하고, 괭생이 모자반을 피하려다 육지 쪽으로 모르고 이동하는 어선들이 많다"며 "모든 어선과 화물선은 특히 농무기 및 괭생이 모자반 주의를 요하는 계절"이라며 안전운항을 당부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