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제주박물관,  '박물관과 함께하는 기타 울림' 공연
상태바
국립제주박물관,  '박물관과 함께하는 기타 울림' 공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제주박물관(관장 김유식)은 코로나 19로 연기됐던 '토요박물관 산책'프로그램 '박물관과 함께하는 기타 울림' 공연을 토요일인 오는 13일 오후 5시, 일요일인 오는 14일 오후 2시 2회에 걸쳐 박물관 강당에서 진행한다.

이번 공연은 '코로나19 극복 클래식 기타 희망 콘서트'라는 주제로 청중들의 눈높이에 맞는 레퍼토리를 중심으로 뮤지컬, 팝, 가요, 트로트 등 여러 장르의 음악을 기타 선율로 들려준다.

한국기타음악협회와 김해경 기타아카데미의 즐거운 기타합주단 활동을 통해 제주지역 문화예술공연의 다변화와 시민들의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된다.

공연은 무료 관람이다.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박물관 누리집을 통해 선착순 예약이 가능하다. 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좌석 간 거리두기를 반영해 좌석 80석으로 제한하고, 마스크 착용 여부와 손소독·발열체크가 진행된다.

예약된 입장권은 당일 공연 시작 1시간 전 국립제주박물관 강당 앞에서 배부한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