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난화 대응 제주 양파 작부체계 다변화...신품종 도입
상태바
온난화 대응 제주 양파 작부체계 다변화...신품종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까지 '국내산 신품종 중생양파' 실증시험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성배)는 지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농가 소득증대를 위해 양파 작부체계 다변화를 위해 '국내산 신품종 중생양파' 지역적응 실증시험을 추진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만생양파는 오랫동안 저장이 가능해 매년 4월 조생양파가 출하되기 전까지 저장․유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기후 온난화 영향으로 제주지역은 겨울철이 따뜻하고 5~6월 기온이 상승하면서 잎마름병 발생이 증가하고 조기생육이 정지되는 등 품질과 저장성이 떨어지는 문제점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만생양파 재배적지가 남부지역에서 중부지역으로 올라가면서 도내 양파 작부체계 다변화 등 품종 대체가 대두되고 있다.

제주에서는 2019년 기준으로 동부지역 구좌 김녕리, 동복리 중심으로 만생양파 100ha 내외 재배되고 있다.

기술센터는 김녕농협(조합장 오충규)과 협력해 6농가를 대상으로 국내산 신품종 중생양파 'Mo900'를 2019년 10월 하순에서 11월 상순에 정식하고 지난 5월 22일에 중생양파 재배 현장평가회를 개최했다.

지난 5월 13일 실증재배 2농가 대상으로 생육특성을 조사한 결과 평균 구 무게는 257.2g에 수량은 10a 당 4781kg으로 상품 63.2%(3023kg), 중품 29.6%(1414kg), 하품 7.2%(344kg) 순으로 수량과 상품율이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확시기도 5월로 당겨져서 다른 월동채소와 겹치지 않아 노동력 해결도 가능하고 5~7월 틈새시장 공략으로 만생양파와의 차별화로 소득안정이 기대되고 있다.

이날, 현장평가회에 참석한 농업인들은 충분한 수량이 확보되고 모양이 좋아 내년도 재배를 희망하는 등 큰 호응을 보였다.

실증시험 6농가에서 생산한 중생양파는 전량 김녕농협을 통해 출하가 이뤄질 예정이다.

'Mo900'은 추파형 중생품종으로 구형은 원형, 구중 250g 내외, 구피는 옅은 황갈색이며 수확기는 5월 20일 전후이다.

김성배 소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한 새로운 작부체계를 개발하고 신품종을 보급함과 동시에 생력화를 위한 재배기술도 함께 보급하겠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