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올해 두 번째 야생진드기 SFTS 환자 발생..야외활동 주의
상태바
제주, 올해 두 번째 야생진드기 SFTS 환자 발생..야외활동 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올해 두번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돌입했다.

서귀포시 동부보건소(소장 강미애)에 따르면 환자 A씨(79·여)는 발열과 근육통, 어지럼 증상을 보여 26일 병원에서 SFTS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4일 본인 거주지 근처 과수원에서 소독과 고사리 채취활동 이외에는 야외활동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를 포함해 올해 제주에서 발생한 SFTS 환자는 모두 2명이다.

SFTS는  4~11월에 SFTS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후 고열, 오심, 설사 등 소화기 증상을 나타내는 감염병이다. 

특히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농ㆍ임업 종사자 비율이 높아 농촌지역 고연령층에서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

서귀포 동부보건소 관계자는 "진드기 매개감염병의 예방을 위해서는 야외작업, 야외활동 시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야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동부보건소는 관할 41개 마을 및 읍면에 현수막, 포스터를 게시하는 등 진드기매개감염병 예방을 집중 홍보할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