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농산물 지역 내 소비촉진 '먹거리 전략' 수립된다
상태바
제주 농산물 지역 내 소비촉진 '먹거리 전략' 수립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JDC-농업인단체협의회, 업무협약 체결
왼쪽부터 문대림 이사장과 원희룡 지사, 강수길 회장. ⓒ헤드라인제주
왼쪽부터 문대림 이사장과 원희룡 지사, 강수길 회장. ⓒ헤드라인제주

제주산 농산물을 도내에서 우선적으로 소비할 수 있도록 하는 먹거리의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제주 먹거리 전략'이 수립된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제주특별자치도농업인단체협의회는 26일 오전 제주도청 2층 백록홀에서 먹거리 전략 수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문대림 JDC이사장, 강수길 농업인단체협의회 회장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세 기관.단체는 △제주산 농산물의 과잉생산 등 수급불안 문제를 해소하고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보장 및 제주도민 먹거리 요구 충족을 위해 제주산 농산물이 도내에서 우선 소비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게 된다.

공동의 목적 달성에 필요한 제반사항 및 공동사업을 협약서에 구체화 했으며, 농단협을 중심으로 제주도와 JDC의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통해 공동사업을 수행할 계획이다.

공동사업은 △'제주 먹거리 선순환 체계 및 컨트롤타워 구축'을 위한 연구용역 △제주농업 발전 방향 모색을 위한 토론회 △그 밖에 제주 미래 농업을 위한 공동사업이 필요할 경우 상호 협의해 추진할 방침이다.

협약식에서 원 지사는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은 수출할 수 없지만 먹거리는 수출할 수 있다"며 "제주도의 농산물 유통 및 생산체계 개선을 통한 제주 먹거리산업을 세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이사장은 "JDC도 청정 1차산업에 제주의 미래가 있다 라는 생각을 가지고 제주 미래농업을 연구하기 위한 여러 가지 고민들을 하고 있다"며 "JDC의 핵심 프로젝트의 한 축으로서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도와 농단협과 적극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 회장은 "제주농업 환경을 바꾸는 것만이 아닌 제주환경을 지키고 제주도를 지속가능한 농업의 나라로 만들어 나가는데 제주도 및 JDC와 힘을 합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제주 먹거리 전략 수립 실무 TF팀 및 기획단 운영을 통해 연구용역 등 공동사업을 수행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연내에 '제주 먹거리 전략' 설립을 위한 비전과 실행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