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하수사용 '원단위' 조정...하수처리장 시설용량 재검토
상태바
제주 하수사용 '원단위' 조정...하수처리장 시설용량 재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광역 하수도정비 기본계획 변경안 수립 추진
"공공하수도 연결 의무화, 각종 개발계획 환경수용력 반영"

제주특별자치도가 인구 증가 및 각종 대규모 개발로 인해 변화된 환경수용력에 맞게 하수사용 '원단위(原單位)'를 조정함과 동시에 하수처리장 시설용량 재검토에 들어간다.

제주특별자치도 상하수도본부(본부장 이양문)는 도내 안정적인 하수처리 기반 마련 정책과 연계하여 2040년을 목표로 하는 '제주특별자치도 광역 하수도정비 기본계획'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제주도는 이번 용역을 통해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2040 제주특별자치도 도시기본계획 등 상위계획을 반영해 2040년까지 제주의 환경 수용력을 고려한 하수 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다.

특히 제주도 전역 공공하수도 연결 의무화에 따른 하수처리구역 확대, 제주 지역 각종 개발계획 등 청정 제주의 최근 여건변화가 반영된 하수도정비기본계획을 변경 수립하기로 했다.

기본계획에 반영될 주요 내용을 보면, 우선 도내 8개 하수처리장의 시설용량 적정성 검토, 하수관로 시설 확대 및 하수처리구역 확대 지정 등 하수도 인프라시설 확충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도내 각종 개발계획과 연계한 도내 8개 하수처리장의 시설용량은 하수사용 원단위 및 계획인구를 조정하기로 했다.  

하수량 원단위는 전체적인 하수처리 시설 용량을 추산해내기 위해 필요한 기본이 되는 단위로, 한 사람을 기준으로 한 1일 최대 오수량을 의미한다.  

'관광오수량' 반영을 통해 현재 기본계획에 반영된 도내 8개 하수처리장의 시설용량도 재검토하기로 했다.

제주 지하수 보존을 위한 중산간지역 하수처리구역 확대, 읍.면지역 하수관로 시설 확충, 차집관로 2 Line계획 및 불량구간 정비계획, 기존 관거의 문제점 분석을 통한 해소방안 등을 기본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용역에서는 하수처리장 배출수로 인한 연안환경 악화 우려로 지역주민들이 방류관 추가연장을 요구하고 있음에 따라 7개 처리장에 대해 해역조류의 영향을 조사해 방류관 연장여부를 기본계획에 반영하기로 했다. 

또 단계적으로 국비확충 등을 통해 하수 방류관을 연장해 나간다.

하수처리장으로 유입되는 하수에 포함된 불명수 파악 및 분류식 하수관거 지역에 오 접합된 시설물에 대한 정비계획은 ‘하수처리장 유입 불명수 차단TF팀’ 운영과 병행해 추진할 계획이다.

이양문 제주특별자치도 상하수도본부장은 “이달부터 최근 제주지역 환경변화를 반영하는 하수도정비기본계획 용역에 착수한다”며 “내년 9월경 변경 승인을 받기 위해 변경계획 수립에 최선을 다하고 대 중앙 절충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