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해경, 음주운항 60대 선장 적발
상태바
서귀포해경, 음주운항 60대 선장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음주상태로 어선을 운항한 60대 선장이 해경에 적발됐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25일 해사안전법 위반 혐의로 어선 A호(3.8톤, 승선원 2명)의 선장 B씨(63)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8시 7분께 제주 서귀포시 태흥리 약 1km 앞 해상에서 A호가 조업 중 기관고장으로 해경에 구조를 요청했다.

해경은 A호를 위미항까지 예인하는 과정에서 술 냄새가 나는 것을 수상히 여겨 B씨를 상대로 음주 측정을 실시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0.118%로 확인됐다.

해경 관계자는 "음주운항은 자신 뿐만 아니라 타인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국민들이 안심하고 바닷길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음주단속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혈중알코올농도 0.03% 이상인 상태로 5톤미만 선박을 운항할 경우 해사안전법에 따라 5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