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농업기술원, 한국서부발전과 '온실가스 감축' 협약 체결
상태바
제주 농업기술원, 한국서부발전과 '온실가스 감축' 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은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과 '저탄소 농업발전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상생협력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한국서부발전은 2015년부터 국내 최초로 기업과 농업인이 함께 협력하는 온실가스 감축 상생 모델을 농림축산식품부, 충청남도와 공동으로 추진해 오고 있으며 110여 농업인이 참여하고 있다.

이러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화석연료 사용이 많은 제주지역 농업인 대상으로 온실가스 감축 시범사업을 추진해 농업분야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전국단위로 확대하는 한편 농가 소득증대가 기대되고 있다.

농가에서 자연에너지를 활용해 10년간 약 4만톤 온실가스를 감축하면, 이 탄소배출권을 판매해 약 16억 원의 농가 수익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시범 사업은 지난해 농업기술원과 농업실용화재단이 발굴한 도내 저탄소 기술이 투입된 70여 농업인이 대상으로 진행한다.


농업기술원은 자체 발굴한 시범사업 대상 70여 농가의 온실가스 감축 외부사업 등록을 위한 행정적, 제도적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한국서부발전은 온실가스 배출권 확보를 위한 감축량 검증 및 확보된 농가의 온실가스 감축량에 대한 소유권을 가지며 배출권거래 시장가를 반영해 배출권 수익을 농가에 지급한다.

또한, 농업인은 온실가스 감축 기술 도입으로 화석연료 사용을 최소화해 에너지 비용 절감은 물론 온실가스 감축 실적을 탄소배출권 거래를 통해 새로운 수익원 창출과 생산된 농산물은 저탄소 농산물 인증으로 차별화가 기대되고 있다.

농업기술원은 앞으로 농림축산식품부,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어촌공사 등과 연계해 농업 난방용 저탄소 기술 보급 및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농업기술원은 지난 2010년부터 300여 농가에 저탄소 기술 자연에너지(빗물, 용천수, 염지하수)를 활용 개발․보급하고 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