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어업관리단, 포획.채취 금지기간 위반 어선 선장 입건
상태바
남해어업관리단, 포획.채취 금지기간 위반 어선 선장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 남해어업관리단은 수산물 포획.체취 금지기간을 어긴 부산선적 63톤급 대형외끌이저인망 어선 S호 선장 김모씨(62)를 수산자원관리법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23일 오후 10시30분쯤 제주시 우도 동쪽 약 41해리 해상에서 말쥐치 약 15kg을 포획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행법상 말쥐치는 매년 5월1일부터 7월31일까지 포획.채취 금지기간으로 규정돼 있다.

S호는 인근해상에서 불법어업지도단속 임무를 수행중이던 국가어업지도선 무궁화3호에 검거됐으며, 김씨는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해관리단 관계자는 "5~6월은 어린물고기가 많이 탄생하는 산란기인 만큼 이 시기에는 잡을수 없는 물고기의 종류가 특히 많다"며 "어린물고기 보호와 수산자원회복을 위해 포획 금지 물고기를 잡는 어선들에 대한 단속을 한층 더 강화하겠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