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노형지점, 새단장 개점식 개최
상태바
NH농협은행 노형지점, 새단장 개점식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은행 노형지점(지점장 강권우)은 22일 2개월에 걸친 환경개선 공사를 마치고 새단장 개점식을 개최했다.

농협은행 노형지점은 1997년 9월 1일 노형로터리 현 노형타워 현 위치에서 404㎡ 면적에 23년째 영업을 하고 있고, 여·수신 사업규모가 8000억원에 육박하는 금융센터 역할을 하고 있는 지점이다.

새단장을 마친 농협은행 노형지점은 전 창구를 상담창구화해 서비스를 한층 강화했다. 고객들의 상담시 정보 보호를 위해 주변 가림막도 설치했다.

또 VIP 로얄라운지와 고객들의 쉼터방 등 다목적 공간도 만들었다.

이날 개점식에는 이상봉 제주도의원과 양경저 노형동장, 강승표 농협은행 제주본부장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강권우 지점장은 "코로나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 소기업·소상공인들을 위한 원할한 자금지원 등 농심을 담은 온기를 불어넣어 지속성장하면서 제주경제 산소 공급하는 금융점포 역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