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4차 산업혁명 기본계획 수립...'신(新)산업 육성'
상태바
제주도 4차 산업혁명 기본계획 수립...'신(新)산업 육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 3대 전략 확정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제주특별자치도가 지능화기술을 주도로 한 신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도 4차 산업혁명 촉진 기본계획'을 심의하고, 3대 전략 31개 과제를 확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제주도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끌고 갈 3대 전략으로 △지능화 기술 주도의 신산업 창출 △지속 가능한 산업 인프라 조성 △도시지속성 확보를 위한 사회문제 해결을 꼽았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활용한 산업의 연결성 강화로 신산업을 창출하고, 4차 산업혁명 기반 조성을 위한 플랫폼‧자본‧인력 등 환경 조성을 통한 지속가능한 지역경제 성장 기반을 구축한다.

아울러 도시지속성 확보를 위한 공동체의 능동적 참여 강화와 사회적 가치 실현의 공감 확보로 사회문제 해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제주도는 이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사업비 1932억을 투입해 31개 추진 과제를 진행할 예정이다.

전략산업 육성을 통한 제주미래 경쟁력 강화로 제주는 기존 전략산업에 ICT 융·복합산업을 접목해 바이오·화장품산업, 에너지신산업 등 제주 전략 산업을 육성‧추진하고 있다.

혁신형 창업지원 정책을 통한 새로운 산업군 육성으로 제주 4차 산업혁명 펀드 조성을 통해 새로운 분야스타트업 성장을 지원함으로써 기존 제주지역 산업과의 차별화 등 산업 다각화를 모색 중이다.

새로운 기회 창출과 신규 시장 선점을 위한 규제개혁으로 블록체인 산업과 드론 규제 샌드박스 등 기업과 협업을 통해 지속적인 새로운 시장 발굴 등이 포함돼 있다.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4차산업혁명 정책에 부응하고 국책과제 공모 및 신규 사업 발굴 등 중앙 정부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지속가능한 제주 미래 산업을 집중 육성하는데 더욱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