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제주여행' 강남 유학생 모녀 손해배상訴 청구 
상태바
제주도, '제주여행' 강남 유학생 모녀 손해배상訴 청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업체.격리자 공동원고, 1억3200만원 청구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의심 증세가 있는데도 제주여행을 한 뒤 서울 강남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유학생 모녀를 상대로 제주특별자치도가 억대 손해배상 소송을 청구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 확진자 美유학생 A씨(19, 여)와 동행한 어머니 B씨(26일 확진 판정)를 상대로 한 민사상 손해배상 소송 소장을 제주지방법원에 접수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 모녀는 정부의 자가격리 권고를 어기고 지난 20일 제주를 방문했고, 이날 저녁 의심 증상이 있었음에도 24일까지 제주 여행을 진행한 후 25일 강남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공동소송 원고는 감염병 방역조치를 한 제주도와 영업장 폐쇄 피해업체 2곳 및 A씨 모녀와 접촉하면서 자가격리 조치를 받은 도민 2인이다.

제주도는 소송참여의사를 밝힌 업체·개인 4곳과 함께 소송을 진행할 계획이다. 추가 피해자의 경우 별도소송 제기 시 법원에서 병합 심리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도는 소장을 통해 "A씨가 감염병의 세계적 확산으로 학업을 중단하고 귀국할 정도의 위중한 상황임을 인식하면서도 위험지역에서 입국한 자로서 신의칙상 당연히 지켜야할 사회 공동체의 일원으로서의 의무를 다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B씨는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했음에도 이에 반해 오히려 적극적으로 여행경비를 제공하는 등 A씨의 불법행위에 공동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귀국후 5일만에 제주로 여행을 온 점 △입도 후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발현되었음에도 4박5일 동안의 관광일정을 모두 강행한 점 △호흡기 질환이 있었음에도 해외 입국 이력을 밝히지 않고 현지에서 의료기관을 이용한 점 △서울 도착하자마자 늦은 시간이었음에도 바로 강남보건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다는 점에서 고의 내지 중과실을 인정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한편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날 오전 제주도청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의료진의 사투와 방역담당자들의 노력 수많은 국민들의 참여를 위협하는 행동에 이번 소송을 통해서 강력한 경종을 울리고자 한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