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제주시乙 리턴매치 '오영훈 49.9% vs 부상일 28.9%'
상태바
[여론조사] 제주시乙 리턴매치 '오영훈 49.9% vs 부상일 28.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선가능성 '오영훈 53.1%, 부상일 24.4%'

4.15총선 후보자 등록이 끝난 후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 제주시 을 선거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현역 의원인 오영훈 후보가 미래통합당 부상일 후보와 격차를 벌리며 앞서 나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공동보도 협약을 체결한 <헤드라인제주>와 KCTV 제주방송, 제주일보, 제주투데이 등 언론 4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에 의뢰해 후보자 등록이 끝난 다음날인 지난 28일부터 29일까지 이틀간 실시한 제2차 공동 여론조사 결과를 30일 공개했다.  

후보 지지도 조사 결과, 오영훈 후보 49.9%, 부상일 후보 28.9%로, 두 후보간 격차는 21.0% 포인트로 나타났다. 지난 20대 총선에 이은 '리턴매치'가 성사되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오 후보가 일단 유리한 고지에 올라선 셈이다.

이어 한나라당 차주홍 후보 1.4%, 민중당 강은주 후보 1.2%, 국가혁명배당금당 전윤영 후보 0.2% 순이다. 지지후보가 없거나 모름.무응답 등 태도 유보층은 18.4%.
 

지역별로는 봉개.화북.삼양.아라동에서는 오영훈 53.6%, 부상일 25.6%, 이도1동과 이도2동에서는 오영훈 48.8%, 부상일 31.1%로 나타났다.

일도1동과 일도2동, 건입동에서는 오영훈 47.1%, 부상일 29.6%, 구좌읍.우도면.조천읍에서는 오영훈 47.3%, 부상일 31.6%의 지지율을 보였다.
 
오 후보는 40대와 30대, 50대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율을 보였고, 부후보는 60대 이상에서 지지율이 높았다. 1차산업 종사자에서는 부 후보, 자영업과 블루칼라.화이트칼라에서는 오 후보 지지율이 높았다. 

투표를 꼭 할 것이라는 적극적 투표층에서는 오 후보 53.7%, 부 후보 33.5%의 지지율을 보였다.

지지후보와 상관없이 당선 예상 후보(당선 가능성)를 묻는 질문에는 오영훈 후보 53.1%, 부상일 후보 24.4%로 조사됐다.  모름.응답 거절의 태도유보층은 20.3%. <헤드라인제주>

◆제주도 언론4사 제2차 여론조사는...

제주도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514명(제주시 갑 505명, 제주시 을 502명, 서귀포시 507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 추출은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및 유선 RDD 표본 프레임에서 성·연령·지역별 인구 비례할당을 통한 무작위 추출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의 대표성 확보를 위해 2020년 2월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 기준의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해 통계 보정이 이뤄졌다.

조사는 정형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유.무선 전화 면접조사(유선 17%, 무선 83%)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19.7%(7670명 중 1,514명 응답)이고, 선거구별 응답률은 제주시 갑 19.5%, 제주시 을 18.9%, 서귀포시 20.9%이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제주시 갑 ±4.4%포인트, 제주시을 ±4.4%포인트, 서귀포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