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장애인 등 기초생활급여 관리 전수조사 지시
상태바
원희룡 지사, 장애인 등 기초생활급여 관리 전수조사 지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30일 장애인 및 의사무능력자에 대한 기초생활급여 관리 실태 전수조사와 제도적 개선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2시 도지사 집무실에서 최근 불거진 지적장애인 가족의 기초생활수급비 횡령 의혹과 관련한 보고를 받고, 보건복지여성국 관계자에게 이 같이 지시했다.

보건복지여성국 관계자는 보고 자리에서 관련 사항의 경과와 해당 가족에 대한 상황을 보고했다.

횡령 의혹을 받고 있는 A씨는 지난 2012년부터 장애인부부의 급여관리자로 지정을 받아 해당 가족의 기초생활수급비 등을 횡령하고,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 농장 등에서 임금을 지급하지 않은 채 일을 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A씨는 해당 사실을 부인하고 있으며, 행정에서는 장애인 부부와 그 자녀를 A씨로부터 격리시켜 시설에서 보호 중이다.

이에 대해 원 지사는 "급여관리자에 대해 제대로 관리와 감독이 되고 있는지 파악하고, 도내 급여관리자 전수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라"라고 지시했다.

이어 "관리 인력 문제와 점검 및 관리감독 방법, 시스템 상의 개선 점들에 대한 문제파악과 제도적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라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