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평화재단 100차 이사회...“세대전승 사명 다하자”
상태바
제주4‧3평화재단 100차 이사회...“세대전승 사명 다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은 26일 제100차 이사회를 열고 4‧3의 구심점으로서 진실규명과 명예회복, 세대전승의 사명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또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평화재단이 금년 주최예정이었던 4‧3전야제, 광화문국민문화제 등을 취소하고 올 하반기에 별도의 유족 위로 및 문화행사를 갖기로 의견을 모았다.

양조훈 이사장은 “코로나로 인해 4‧3전야제 등이 취소하게 됨은 아쉬운 일이지만 슬기롭게 이 난관을 이겨내야 한다”고 강조하고 “오늘로 제100차 이사회를 맞게 된 4‧3평화재단이 더욱 분발해 4‧3의 구심점으로 본연의 사명을 다하자”고 역설했다.

2008년 출범한 제주4‧3평화재단은 4‧3 진상조사, 추모 및 유족 복지, 문화‧학술, 국내외 평화교류, 4‧3평화공원 관리 운영의 업무를 수행해왔으며, 최근에는 정부 진상조사보고서 발행이후 16년 만에 추가진상조사보고서를 발간했다.

4‧3평화재단은 정부로부터 위임을 받아 올 4월말 나라키움 제주복합관사(고산동산 옛 세무서 터)에 4‧3트라우마센터를 개설, 시범운영하게 된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