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병원, 제주시 동문재래시장과 자매결연
상태바
제주대병원, 제주시 동문재래시장과 자매결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병원(병원장 송병철)은 26일 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보고 있는 제주상권을 위한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으로 제주시동문재래시장 상인회(상인회장 김원일)와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제주대병원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이후 매주 넷째주 목요일을 '전통시장 가는 날'로 지정해 제주대병원 교직원들의 재래시장 이용 및 병원 필요 물품 구매와 각 부서 회식을 통한 전통시장 이용 장려를 통한 상점가 활력 회복과 지역사회 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송병철 병원장은 "이번 협약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제주지역경제가 다시 회복돼 전통시장이 활성화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퇴치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