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건설노동자 "코로나 사태로 생계 힘들어...지원대책 마련하라"
상태바
제주 건설노동자 "코로나 사태로 생계 힘들어...지원대책 마련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노동자 포함한 재난기본 소득제 실시해야"
전국건설노동조합 제주지부가 26일 오전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한 건설노동자 생존권 대책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전국건설노동조합 제주지부가 26일 오전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한 건설노동자 생존권 대책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전국건설노동조합 제주지부(지부장 김동제)는 26일 오전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사태 극복을 위한 건설노동자 생존권 대책은 전혀 없다"면서 "제주도 차원의 지원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질병의 확산도 문제지만 경기침체로 건설노동자 및 취약계층은 생존의 위기에 점점 내몰리고 있다"면서 "현재 코로나 19로 인해 건설현장이 폐쇄되거나 중단됐을 때에 대한 건설노동자 대책은 전무하다시피 한 현실이다"고 토로했다.

이어 "현재까지는 옥외작업이 다수인 건설현장에서 대규모 집단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하루 벌어 하루를 살아가는 일용직 건설노동자들은 방역으로 인한 현장폐쇄에도 내일을 걱정한다"면서 "3월부터 본격적인 건설성수기에 접어들었지만 작년 같은 달에 비해 건설경기가 반 토막 이상 줄어든 상태인데, 엎친데 덮친격으로 하루 벌어 하루 살아가는 일용건설노동자의 삶은 더욱 힘들어졌다"고 말했다.

이들은 "그럼에도 정부는 지난 9일 '근로자 생활자금 융자의 한시적 소득요건 완화를 3개월 이상 산재보험을 적용받는 노동자들에게 적용할 것'이라며 대책을 내놓았다"면서 "이는 3개월 이상 산재보험 납부를 조건으로 하면서 매일 현장을 옮겨다니고, 실업과 취업을 반복하는 건설노동자들은 건설노동자들은 적용받을 수 없는 탁상행정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비위축과 경기침체로 인한 건설일용노동자와 건설기계장비를 조종하는 특수고용노동자들은 소득감소와 일자리감소라는 직격탄을 맞고 있다"며 "이에 코로나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건설노동자생존권 대책을 제주도 차원에서 마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주지역 일용 건설노동자를 포함한 전 도민 재난 기본 소득제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또 "도청, 교육청, JDC 등 제주 발주 관급공사 조기 발주를 실시하고, 관급공사 원청, 하청 100% 제주지역 건설노동자, 지역장비 완전고용 실시 권고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