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영식 의원 "신세계면세점, 지역환원대책 우선 마련해야"
상태바
양영식 의원 "신세계면세점, 지역환원대책 우선 마련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양영식 의원은 24일 오후 열린 제38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통해 "신세계 면세점 추진과 관련하여 지역환원 대책을 우선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 의원은 "요즘 제주관광은 코로나 19로 인해 재난에 가까운 공황상태로 도민의 눈과 귀가 코로나19에 집중된 국가재난적 시기에 국내 굴지의 대기업인 신세계그룹은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도민들을 위해 그룹차원의 제주지역 환원과 상생은 인색한 채 제주 면세점 사업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면세점 특허는 중앙부처의 권한으로 신세계 면세점까지 허가가 난다면, 신제주권 반경 400미터 이내에 대기업 면세점만 3개가 된다"며 "도내 면세점 매출은 도 전체 관광수입 6조5천억원의 30%에 달하고 있지만 면세점 매출의 지역환원을 위한 제도적 장치마저 없는 상황에서 신규허가는 그대로 관광수입의 역외유출을 가속화할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내 영세 소상공인과 대기업 면세점간 공존과 상생모델, 제주관광의 병폐인 저가관광과 송객수수료 등 시장왜곡 개선, 다국적 해외관광객 적극 유치를 통한 관광 시너지 효과 창출방안이 필요하다"며 "일정 수준 이상의 제주출신 인재채용 여부, 면세점 매출의 지역이익 환원 확대와 제도개선의 공동노력 등 면세점 신규진입에 앞서 도민사회의 의견반영과 지역환원 대책 마련이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