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어린이집.아동센터 긴급보육 확대...발열체크 의무화
상태바
제주, 어린이집.아동센터 긴급보육 확대...발열체크 의무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집 아동 37% 긴급보육 참여

제주특별자치도는 보건복지부의 전국 어린이집 휴원 연장 결정에 따라 도내 어린이집(489개소)과 지역아동센터(66개소)의 임시 휴원 기간을 오는 4월 5일까지 2주 더 연장하는 가운데 돌봄 공백이 없도록 기존 돌봄 서비스를 지속 유지한다고 18일 밝혔다.

제주도는 코로나19 감염병 취약계층인 영·유아 보호 및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25일부터 3월1일까지 자체적으로 1차 휴원을 실시한데 이어, 정부 방침에 따라 2, 3차 휴원을 결정한 바 있다.

제주도는 어린이집 휴원 연장에 따라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긴급보육을 지속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긴급보육을 이용하는 경우 사유에 제한을 두지 않고 있다.  긴급보육은 종일보육(오전 7시30분~오후 7시30분)으로 진행하며, 급·간식도 평상시와 같이 제공된다.

17일 기준 긴급보육 이용 아동은 모두 8412명으로 현원(2만2,587명)의 37%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긴급보육은 수요가 없는 2곳의 어린이집을 제외하고 모두 참여하고 있다.

제주도는 어린이집 내 코로나19 집단감염 예방을 위해 9,900여 만원을 투입해 마스크·손세정제 등 방역물품을 지원하고 있다. 어린이집 내 발열체크 책임자 지정을 의무화해 하루 2차례 아동과 보육교직원을 대상으로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휴원 명령 기간 동안 출석 인정 특례가 적용됨에 따라 보육료를 전면 지원하고 있고, 무급휴가를 받는 보호자에게는 가족돌봄휴가제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홍보하고 있다. 

또 보육시설의 휴원, 개학 연기에 따른 부모의 양육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아이돌봄서비스 이용 요금 중 정부 지원 비중 확대(0~85%→40~90%) 기간을 4월 3일까지 연장한다.

정부 지원 후 본인부담 금액(가·나·다형 40%, 라형 20%)에 대해서도 제주도가 추가 지원한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도내 지역아동센터의 휴원도 4월 5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긴급돌봄을 하는 센터는 16일 기준 전체 66개소·1,684명 중 62개소·600명(36%)이다. 나머지 4개소는 수요가 없는 상태다.

휴원 기간 동안 돌봄이 필요한 가정에는 점심 제공 등의 긴급 돌봄을 지원하며, 미등원 아동 모니터링을 통해 자가급식 등을 확인하게 된다. 미등원 아동 중 자가급식이 어려운 아동은 센터에서 도시락 등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급식이 어려운 조손 및 한부모 가정 등 저소득층 아동을 대상으로 부식과 도시락을 제공하는 계획을 개학 때까지로 추가 연장한다. 지원 대상은 18세 미만 청소년 4,331명이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보호자의 수요와 관계없이 긴급보육을 실시하지 않거나 급·간식을 제공하지 않고 가정보육을 유도하는 어린이집에 대해서는 신고 즉시 점검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