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출신 독립운동가 3인, 제101주년 3.1절 대통령표창 추서
상태바
제주출신 독립운동가 3인, 제101주년 3.1절 대통령표창 추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지갑생, 故조창권.창국 형제

정부는 제101주년 3.1절을 맞아 제주출신 故 지갑생 선생, 故 조창권 선생, 故 조창국 선생에게 대통령표창을 각각 추서했다.

故 지갑생 선생은 서귀포 하원동 출신으로 1918년 10월 법정사 항일운동에 참여해 활동하다 체포돼 벌금 30원을 받았다.

故 조창권 선생과 故 조창국 선생은 형제 관계로, 서귀포 대정읍 하모리에서 태어나 1919년 5월 제주도에서 대한민국임시정부를 지원하기 위한 독립운동자금을 모집하는 활동을 하다 체포돼 각각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 6월을 받았다.

이로써 제주출신 독립유공자는 생존 애국지사인 강태선 선생(96세)을 비롯해 196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한편 독립운동가 3인에 대한 포상은 오는 3월 1일 제101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전수 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기념식이 취소됐다.

이에 강만희 제주도보훈청장이 유족의 자택을 방문해 예의를 갖춰 포상을 전달할 계획이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