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찰, 동계방학 청소년 밀집지역 유해환경 점검
상태바
제주경찰, 동계방학 청소년 밀집지역 유해환경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자치경찰단과 도교육청, 지자체 등과 합동으로 지난해 12월 23일부터 2월 21일까지 9주간 동계방학 기간 동안 청소년 밀집지역에 대한 순찰 및 유해환경을 점검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 기관은 청소년 비행 예방을 위해 청소년 주요 활동 지역을 순찰하고, 유해업소를 대상으로 청소년 출입시간 및 신분증 확인의무 홍보·계도를 실시했다.

특히, 제주경찰은 청소년 유해환경을 집중 단속해 술·담배 등 유해약물을 판매한 업주를 적발하기도 했다.

또 위기청소년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담당 학교전담경찰관(SPO)의 지속 면담 관리로 학교 복귀를 지원하는 등 청소년 보호 활동에 적극 나섰다.

제주경찰은 코로나19 관련 위기경보 '심각' 단계 격상 및 교육부 개학 연기 방침에 따라 개학 전까지 동계방학 기간 동안 청소년 선도·보호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학생들이 학교 밖 교육시설과 PC방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할 수 있도록 학부모들의 각별한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청소년 유해환경 집중단속 대상 행위는 △청소년에게 술·담배 등 유해약물 판매행위 △청소년 출입·고용금지 업소에서의 출입·고용행위 △이성혼숙 묵인 등이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