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교육공무직노조 "돌봄교실.유치원방과후 운영 최소화하라"
상태바
제주 교육공무직노조 "돌봄교실.유치원방과후 운영 최소화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는 25일 코로나19 사태 확산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확진자 발생 지역은 집단적 돌봄교실 및 유치원방과후과정 운영을 중단 또는 최소화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코로나19 대응 심각 단계로 격상되면서 휴업.휴교가 실시돼도 아무렇지도 않게 집단적 돌봄은 계속 운영하는 것이 교육부와 교육청의 입장"이라며 "이번에도 대통령은 돌봄교실은 끄떡없다는 듯 최대한 운영하라고 했는데, 그 책임과 안전은 대부분 돌봄전담사와 유치원방과후전담사 등이 도맡는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돌봄교실 및 유치원방과후과정 운영이 불가피하다면 집단적 돌봄이 또 다른 감염병 확산지가 되지 않고 심각단계에 걸맞게 학교 구성원 모두가 책임지는 강화된 안전대책을 준비하라"고 요구했다.

또 "아이들의 근본적 안전을 위해 맞벌이 가정 휴가제 등 제도적 대책을 시급히 보완하고, 휴가 사용이 용이하도록 정부는 관리감독을 강화하라"며 "아울러 개학 연기로 인한 휴업/휴교 시 구성원 누구에게도 임금손실 등 처우에 차별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