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이스라엘 성지순례 다녀온 도민 37명 모니터링
상태바
제주도, 이스라엘 성지순례 다녀온 도민 37명 모니터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북부권 성지순례단과 별도로 현지방문...성당 권고로 자택 격리 중"

제주특별자치도는 22일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다녀온 제주도민에 대해 '코로나19' 관련 모니터링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경북북부권 천주교 신도 이스라엘 성지순례단 참가자 일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제주도민 참가자를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참가한 도민은 37명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들은 지난 11일부터 21일까지 10박11일 일정으로 성지순례를 다녀왔는데,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일부 확인된 경북북부권 성지순례단과 별도로 일정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북부권 성지순례단에는 도민이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성지순례 참가자 중 1명은 기침 증상을 보여 22일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이 결과는 23일쯤 나올 예정이다.

또 다른 1명은 증상은 없으나 23일 한라병원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예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성지순례 도민 참가자 모두는 현재 성당 측의 권고에 따라 자택 자가 격리 조치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도는 통상적 잠복기(14일)가 끝날 때까지 이들을 지속 모니터링하는 한편, 재난대책본부 차원에서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