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작지 해안도로 인도, 완공 1년여만에 지반침하...왜?
상태바
알작지 해안도로 인도, 완공 1년여만에 지반침하...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강풍.파도에 의한 뒷채움재 유실 때문 추정...합동점검 후 복구"
지반침하 현상이 발생한 해안도로 인도 부분 구간.
지반침하 현상이 발생한 해안도로 인도 부분 구간.

제주시 내도동 알작지 일대의 서부해안도로의 인도부분이 완공된지 1년 여만에 지반침하 현상이 발생하면서 제주시가 원인파악에 나섰다.

제주시는 알작지 서부해안도로 인도 지반 침하가 발생한 구간에 대해 복구계획을 수립하고 조속히 복구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내도동 알작지 일대인 현사마을 원장교~외도교간 1.15km(폭 15m) 구간의 도로 개설공사는 총사업비 83억원이 투입된 가운데 2012년 착공, 2018년 8월 준공됐다.

이번 침하 발생 구간은 50m 구간(폭 2m)의 인도 부분으로, 강풍과 파도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구간으로, 해안변 파력에 의해 전석쌓기 뒷채움재가 유실되면서 인도부 지반 침하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제주시는 침하구간을 확인 후 보행자 안전을 위해 출입통제 안전시설물을 설치하는 한편, 시공사로 하여금 하자복구 방안에 대한 검토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제주시 관계자는 "침하 구간에 대해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관리자문단에 시설물의 안전성 검토 및 복구방법 등을 제시해 줄 것을 요청했다"면서 "조만간 합동점검을 한 후 점검결과에 따라 2차 피해 및 재발 방지를 위해 신속히 복구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