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제주교구, 코로나19 확산 방지 사목지침 발표
상태바
천주교 제주교구, 코로나19 확산 방지 사목지침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에서도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첫 확진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천주교 제주교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지침을 발표했다.

천주교 제주교구(교구장 강우일 주교)는 21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지침'을 각 본당에 전파했다.

제주교구는 이번 지침을 통해 기침과 발열과 같은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는 신자의 경우 확진 유무에 관계 없이 미사에 참례하지 말고 집에서 기도와 성경 봉독 등으로 주일미사 의무를 대신할 것을 권고했다.

또 코로나19로 고통을 겪고 죽어가는 이들, 악조건 속에서도 환자들을 돌보고 감염병 퇴치를 위해 노력중인 의료진과 관계자들을 위해 기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밖에도 코로나19에 대한 근거 없는 가짜뉴스를 피하고, 정부와 제주도의 공식 대응지침을 준수하며, 확진자와 감염 의심자에 대한 혐오 대열에 동참하지 말 것을 강조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대구의 경우 천주교 대구대교구 차원에서 오는 3월5일까지 2주간 각 본당 및 성지 등에서 미사를 봉헌하지 말 것과, 각 단체별 모임을 중지할 것 등을 담은 긴급지침을 발표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