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국내선 공항 발열카메라 운영상황 긴급 점검
상태바
원희룡 지사, 국내선 공항 발열카메라 운영상황 긴급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국무총리 주재 합동회의서 '탑승장 발열검사' 건의

제주도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첫 확진자(1차 양성)가 발생해 차단방역에서 초비상이 걸린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0일 오후 제주국제공항을 찾아 방역 추진상황을 긴급 점검했다.

원 지사는 제주국제공항 국내선 검역 입국장 2곳에 설치된 발열카메라 운영 상황을 살펴보고 내일부터 추가 설치되는 2대의 발열카메라로 입국장 소독 등 입도객 대상 검역 과정을 점검했다.

원 지사는 비상근무 중인 관계자들에게 "정부에서도 더욱 방역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필요한 지원은 아낌없이 하겠으니 상황이 발생시 매뉴얼에 따른 신속한 조치로 조금 더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제주 공항 국내선 도착장에 설치된 발열카메라 검역시설을 통해 총 770명의 발열자가 확인됐고, 개별 확인 후 14명을 선별진료소로 이송해 추가 검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과 전염 방지를 위해 내일 아침 예정된 국무총리 주재 합동회의에서 전국 공항별로 탑승 전 발열 검사를 통해 사전에 감염을 차단하는 선제적 방역조치를 취해줄 것을 건의할 예정이다. 

한편, 20일 오후 제주도에서 처음 확진(1차 양성)된 20대 현역 군인은 제주도부대에서 근무 중으로,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휴가를 받아 고향인 대구를 다녀온 후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