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도민약속 내팽개치고"...원희룡 "훈수는 고맙지만..."
상태바
유시민 "도민약속 내팽개치고"...원희룡 "훈수는 고맙지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합류 혹평에, 원 지사 "왜 그랬는지 알려드릴까요?" 응수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9일 자신의 미래통합당 참여와 관련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혹평에 대해 바로 응수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께서 저의 미래통합당 참여에 대해 '왜 그랬어'라고 물어보고 싶다고 했군요"라며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으로 합류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원 지사는 "왜 그랬는지 다시 알려드린다"라며 "정권이 운동권식 아집에 사로잡혀 나라를 제멋대로 망치는 것을 그대로 보고만 있을 수 없어서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나라 걱정에 분노하는 민심을 받드는 것이다. 야당이 분열하고 지리멸렬하면 정권이 더 오만해질까봐 야당통합에 나서게 되었다"고 피력했다.

이어 "야당이 개혁도 쇄신도 안했다는 (유 이사장의) 지적은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그렇기 때문에 제가 해야 할 일이 더 생기는 거죠. 저와 제주도에 대해 걱정해주시는 훈수는 고맙다"고 피력했다.

한편 유 이사장은 전날(18일) 유튜브 알릴레오 라이브 방송에서 원 지사에 대해 쓴소리를 쏟아냈다.

유 이사장은 "원 지사는 자유한국당이 보수정당으로서의 개혁과 쇄신을 외면했다며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당선됐다. 선거운동 내내 그 당에 다시 안간다고 했다"며 "지금 아무 개혁도 쇄신도 안했는데 이름만 바뀐 정당에 도민과의 약속을 내팽겨치고 간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이어 "원 지사는 제주에서 국회의원으로 당선될 가능성은 있다. 하지만 앞으로 저 당 소속으로 제주지사 어렵다"면서 "중앙정치 무대에 와서 성공할 가능성이 없다. 저는 '왜 그랬어'라고 물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