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 예비후보 "미래 이주민 위한  '지역살이 단기지원 프로젝트' 추진"
상태바
김효 예비후보 "미래 이주민 위한  '지역살이 단기지원 프로젝트'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4월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 을 선거구에 출마하는 자유한국당 김효 예비후보는 16일 총선 공약으로 "제주 이주민들의 성공적인 제주 정착을 위해 '제주 지역살이 단기지원 프로젝트'를 추진해 예비 이주민들이 제주의 가치와 매력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더 나아가 사전적인 경제 계획과 대안을 세울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제주로의 이주 열풍이 시들해지면서 제주 이주 열풍과 함께 인기를 끌었던 제주 살기 등 장기체류 관광객도 점점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라며 "그 결과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019년 국내인구이동’에 따르면 2019년 12월 제주도 전입인구는 2011년 12월 이후 8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원 프로젝트는 제주 이주를 꿈꾸고 있는 사람들을 공모형식 등을 통해 선발하고 단기적으로 제주살이를 경험하면서 이주계획을 꼼꼼히 세울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라며 "체류기간 동안 농·어업 전문종사자와 지역사업가들과의 교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지역에 성공적으로 정착한 이주민들과의 네트워크도 구성하도록 해 지역의 가치를 알아가고 실질적으로 지역 정착에 성공할 수 있도록 커뮤니티 활동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주 이주민들의 이주 동기는 새로운 직업과 사업에 대한 도전, 회사 이직 또는 파견 및 새로운 주거환경 등의 순으로 조사되고 있다"면서 "제주살이 지원 프로젝트를 통해 제주 이주에 대한 실패를 줄이고 또한 제주에서 그들의 능력을 펼칠 수 있는 새로운 삶과 그리고 지역주민과 함께 더불어 살아 갈 수 있는 법도 체득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