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부터 '꽃샘추위'...기온 큰 폭 떨어지고, 눈 '펑펑'
상태바
16일부터 '꽃샘추위'...기온 큰 폭 떨어지고, 눈 '펑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산간 최고 20cm...제주 해안 예상적설량 1~5cm  

일요일인 오는 16일부터 전국적으로 '꽃샘추위'가 엄습하면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접근하는 저기압에 동반된 비구름의 영향을 받는 16일 제주도에 비가 시작되겠고, 18일 오전까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16일 오후부터는 찬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제주도 중산간 이상 지역은 비가 눈으로 바뀔 것으로 내다봤다.  제주도 육상에서는 초속 10~16m의 강풍도 에상된다.

16일 밤부터 17일 오전에는 제주도 산간지역에는 최고 20cm 내외의 많은 눈이 쌓이면서 대설특보가 발표되는 곳이 있겠고, 중산간에는 3~8cm, 그 외 지역에도 1~5cm 내외의 적설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번 추위는 18일까지 이어지다가 19일부터는 북쪽으로부터 유입되는 찬 공기의 강도가 약해지면서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