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7회 로또 1등번호, 제주도에서 1명 당첨...'16억원' 행운
상태바
897회 로또 1등번호, 제주도에서 1명 당첨...'16억원' 행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들어 3번째 1등 당첨...2등 당첨자도 2명 나와

8일 이뤄진 제897회 동행복권 로또 추첨 결과 1등 당첨자가 13명이 나오면서 1인당 16억1992만2520원씩 받게 된 가운데, 이번 회차 제주도에서는 1등 당첨자 1명, 2등 당첨자 2명이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추첨결과 1등 당첨번호는 '6, 7, 12, 22, 26, 36'으로 결정됐다. 2등 보너스번호는 '29'.

확인결과 제주도에서는 제주시 조천읍 조천리 소재 복권판매점에서 1장이 1등에 당첨됐다. 새해들어 제주도에서 1등당첨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세번째다.


5개 번호와 보너스 숫자를 맞힌 2등은 62명이 나오면서 1인당 각각 5661만196원씩 받게 됐는데, 제주에서는 제주시 용담1동과 이도2동 소재 판매점에서 각 1장이 2등에 당첨된 것으로 확인됐다.

5개 번호를 맞힌 3등은 2308명으로 146만3650원씩 지급된다.

4개 번호를 맞힌 4등(고정당첨금 5만원)은 12만 1076명, 3개 숫자를 맞혀 고정 당첨금 5000원을 받는 5등은 199만6656명으로 집계됐다.

당첨금은 지급개시일로부터 1년 이내에 수령해야 한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