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우한 폐렴 의심 환자 2명 신고...모두 '음성' 판정
상태바
제주도 우한 폐렴 의심 환자 2명 신고...모두 '음성' 판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우한 폐렴'이라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환자가 2명 발생했으나, 모두 최종적으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7일과 28일 이틀간 2건의 우한 폐렴 의심 신고가 접수됐으나,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첫 번째 환자는 제주에 거주하는 중국 우한 출신 50대 여성으로, 지난해 12월30일 중국으로 출국한 뒤, 지난 17일 비자 발급을 위해 우한시에 2~3시간 정도 체류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27일 오전 11시쯤 심한 인후통과 기침, 발열 등 증상을 호소하며 제주 서부보건소로 신고했고, 격리돼 검사를 받았으나, 이날 밤 10시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두번째 환자는 20대 항저우 출신 중국인 관광객으로, 28일 오전 0시10분쯤 투숙하던 호텔에서 발열과 기침, 두통 등 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그는 제주시내 병원에 격리돼 조사를 받았으나, 마찬가지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 관계자는 "관광객의 경우 인플루엔자 양성반응을 보였지만, 두 사람 모두 최종적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