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환경미화원 뺑소니 사망사고 20대 용의자 검거
상태바
제주, 환경미화원 뺑소니 사망사고 20대 용의자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 마지막날인 27일 제주에서 70대 환경미화원이 뺑소니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유력한 용의자인 20대 운전자가 경찰에 검거됐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A씨(21)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도주차량)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47분쯤 제주시 이도2동 학생문화원 앞에서 SUV차량을 운전하다가 환경미화원 B씨(73.여)를 치어 숨지게 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있다.

그는 이날 오후 3시44분쯤 제주시 구좌읍 소재 친구의 집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사고를 내고 도주한 사실은 인정하먼서도 음주는 부인하고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음주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가 측정되지 않음에 따라 위드마크 공식 등을 활용해 조사할 예정이다.

또 사고당시 차량에 타고 있던 동승자 2명에 대해서도 혐의 적용 여부 등을 검토중이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