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우한 폐렴 의심신고 2건 접수...모두 '관련없음' 결론
상태바
제주, 우한 폐렴 의심신고 2건 접수...모두 '관련없음' 결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방문 한국인 1명, 미국인 2명 등 총 3명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세번째 환자가 발생하면서 국가적 비상체제 방역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설 연휴 사흘째인 26일 서귀포에서 2건의 우한 폐렴 의심신고가 접수됐으나 모두 관계가 없는 것으로 결론났다.

26일 서귀포보건소에 따르면 중국에 다녀온 A군(13)과, 미국인 B씨(28) 등 2명이 각각 폐렴 의심증세를 보여 서귀포의료원을 방문했다.

이들은 개별적으로 중국을 방문한 뒤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서귀포의료원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서귀포보건소는 두 환자의 상태와 여행이력 등을 질병관리본부에 보고했고, 의료원 내 선별진료실에서 검사를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두 환자가 중국 우한을 방문하지 않은 점 등을 토대로 코로나와 관계 없는 일반 감기 증상으로 결론을 내린 것을 전해졌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