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동물테마파크 갈등관리 전문가 투입, 사실 아니다"
상태바
"원희룡 지사 동물테마파크 갈등관리 전문가 투입, 사실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는 24일 입장문을 내고, "원희룡 지사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동물테마파크 사업의 문제 해결을 위해 갈등관리 전문기관과 컨설팅 계약을 맺고 전문가를 현장에 첫 투입했다'고 답한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반대대책위는 "선흘2리 주민들은 갈등관리 전문기관 파견에 대해 동의한 사실이 없다"면서 "원 지사가 일방적으로 공무원을 마을에 보내 제안한 갈등관리 전문기관 파견에 대해 주민들은 동의한  사실이 없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 지사가 마치 주민들이 이를 받아들인 것처럼 허위사실을 언론에 공표한 것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또 "갈등관리 전문기관을 현장에 첫 투입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며 "현재 원희룡 제주도정은 약속도 없이 일방적으로 공무원을 마을에 보
내어 갈등관리전문팀을 보내겠다고 제안한 상태로, 전문가들이 마을에 투입된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