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허위 야구대회 개최 보조금 받은 협회 임원 3명 선고유예
상태바
제주, 허위 야구대회 개최 보조금 받은 협회 임원 3명 선고유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허위로 야구대회를 개최한다며 지방보조금을 받은 협회 임원 3명의 선고가 유예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 최석문 부장판사는 사기, 지방재정법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49)와 B씨(62), C씨(45)에게 각 벌금 100만원에 형의 선고를 유예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모 신문사로부터 3200만원을 후원 받고 지난 2017년 5월 제주시 소재 협회 사무실에서 도지사기와 도협회장배 야구대회를 개최한다는 허위 내용의 보조금지원을 신청해 제주도로부터 지방보조금 400만원, 제주도체육회로부터 200만원을 교부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재판부는 "A, B, C씨는 지방재정법의 관련규정을 숙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만연히 그 신청절차규정을 위반함으로써 이 사건 각 범행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 사건 변론에 나타난 양형의 조건이 되는 여러 사정을 모두 참작한다"고 양형사유를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