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남제주지점 오은주씨, 침착한 기지로 보이스피싱 막아 화제
상태바
농협은행 남제주지점 오은주씨, 침착한 기지로 보이스피싱 막아 화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은주 농협은행 남제주지점 계장. ⓒ헤드라인제주
오은주 농협은행 남제주지점 계장. ⓒ헤드라인제주

제주시 소재 한 농협 직원이 침착한 대처로 기지를 발휘해  보이스피싱을 막으면서 고객의 3개의 계좌 전액을 지킬수 있게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다.

14일 농협은행 남제주지점에 따르면 지난 13일 고객 박모씨(51. 여)가 농협을 방문, 3개의 입출금계좌 잔액을 모두 우체국계좌로 송금을 요청했다.

박모씨가 송금을 요청한 금액은 3개 계좌를 모두 합한 1500만원 전액이다. 

이날 해당 업무를 처리하던 농협은행 남제주지점 오은주 계장은 이를 수상히 여기고 '고액사기예방 진단표' 를 안내하면서 질문지를 작성토록 했다.

질문지를 작성하던 박모씨가 잠시 머뭇거리자 오 계장은 전자통신사기거래임을 직감하고 침착하게 좌초지종을 물었다. 오 계장의 질문에 박씨는 "오전에 검찰에서 전화를 걸어왔고, 인터넷 상거래에 네이버페이로 물건을 구매했느냐는 물음에 그런적이 없다는 답을 하자 개인정보가 유출되었다는 안내를 받았다"고 말했다.

검찰 사칭 범인은 거래은행, 계좌번호, 비밀번호 등 개인정보를 알아내고 휴대폰에 악성프로그램으로 추정되는 보안프로그램을 깔게 했다.  이후 거래은행인 우체국을 방문해 공인인증서를 재발급 받고 농협계좌의 돈을 우체국계좌로 송금하라고 지시한 것을 알게 됐다.

이 과정에서 놀라운 사실은 농협 직원도 범죄에 연류돼 있으니 절대 믿지 말라고 했다는 것이다.   

오 계장은 "누구도 믿지 못하겠다"고 당황하는 박모씨에게 보이스피싱이라고 수차례 언급하며면서 안심시키고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바로 서귀포경찰서로 신고할 수 있도록 도왔다.

경찰에 신고가 이뤄지면서 '보이스피싱 사건'은 이렇게 일단락됐다. 오 계장의 차분한 대처를 통해 고객의 소중한 1500만원의 피해를 막을 수가 있었다.

오 계장은 "고액사기예방 진단표를 작성하게 하면서 전기통신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이와 같은 사례가 많이 알려져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가 줄어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