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4차 산업혁명, 진보.보수 함께 시대변화 대비해야"
상태바
원희룡 "4차 산업혁명, 진보.보수 함께 시대변화 대비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사회안전망 4.0 포럼'서 언급
14일 열린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사회안전망 4.0 포럼'. ⓒ헤드라인제주
14일 열린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사회안전망 4.0 포럼'. ⓒ헤드라인제주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4일 다가올 4차산업혁명시대와 관련해 "우리 시대가 마주한 변화는 농경사회와 산업사회를 구분할 정도로 큰 것"이라며 진보와 보수를 떠나 함께 시대변화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날 '보수와 진보, 기본소득을 논하다'라는 주제로 한국사회복지협의회 대강당에서 열린 사회안전망 4.0포럼(대표 서상목) 주관 열린 정책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원 지사는 "변화는 희망도 주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더 큰 불안이 돼 빈부격차를 더 심화시킬 우려가 있다"며, "변화를 외면하거나 뒤쳐질 수 없다는 것이 보수와 진보를 떠나 함께하고 있는 현실적인 인식"이라고 시대적 변화에 대비해야 할 필요성을 주장했다.

덧붙여 "혁신가들이 마음껏 세계시장을 무대로 도전하고, 한국이 미래 경쟁력을 갖추고 지속적인 번영을 이룩하기 위해서는 보수와 진보라는 낡은 틀에서 우선 자유로워져서 논의가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과거에는 노동을 시간의 양으로만 측정하던 것을 이제는 창조와 자유의 질로서 평가돼 '일'이 생존의 수단만이 아니라 자아실현의 도구로 발전돼 갈 수 있다는 것이 4차산업혁명시대의 가능성"이라며 "문제를 회피하거나 미룰 것이 아니라 부딪히고 서로 다른 입장과 접근방법을 가진 사람들이 머리를 맞대어서 접점을 찾아봄으로써 우리 미래에 대한 준비를 공통으로 마련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한편 사회안전망 4.0포럼은 '4차 산업혁명시대, 혁신과 사회안전망 구축'이라는 대주제를 놓고, 국가 경제 발전과 함께 소득과 부의 불평등 완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자 출범했다.

이날 행사는 포럼 출범 후 첫 토론회로 사회안전망 4.0포럼 주관, 제주연구원 주최,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후원으로 '보수와 진보가 함께 현재의 사회안전망을 성찰해야 할 때'라는 문제의식에 따라 '대한민국의 제도약과 불안정한 노동, 빈부격차에 따른 극한적 갈등에 대한 실질적 해소 방안'을 논하기 위해 마련됐다.

제주연구원이 주최하고 김동전 제주연구원장의 개회사로 시작된 토론회는 서상목 대표가 좌장을 맡고 김용하 순천향대 교수, 이원재 LAB2050 대표, 김운식 건국대 교수, 석은재 한림대 교수, 최승노 자유기업원 원장, 용혜인 기본소득당 대표가 참여했다.<헤드라인제주>

14일 열린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사회안전망 4.0 포럼'. ⓒ헤드라인제주
14일 열린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사회안전망 4.0 포럼'.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